Structural Engineering with safety and life first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구조엔지니어링

뉴스 및 공지

에이톰엔지니어링의 새 소식과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지진, 내진보강 기사] 2022 포항지진 국제포럼 개최… 스마트 안전 선도도시 도약 계기 마련

글쓴이 최고관리자
|
조회 169 조회
|
날짜 22-11-22 08:00

내용

고려대 이진한·김광희·이강근 교수에 명예시민증 수여
최민호 교수 '지진재난 복원력 개선 방안' 발표 등

경북 포항시는 14일 오전 포항촉발지진 발생 5주년을 맞아 포스코국제관에서 ‘2022 포항지진 국제포럼’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 백인규 포항시의회의장, 공원식·김재동 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지진·지질 전문가, 지진범대위, 시민사회단체장, 일반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북 포항시는 14일 포항촉발지진 발생 5주년을 맞아 포스코국제관에서 ‘2022 포항지진 국제포럼’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 가운데 이강덕 포항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럼은 유발지진에 대한 연구의 장을 마련해 지진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지진피해 회복을 넘어 스마트 안전도시로 도약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개회식에 이어 이진한 고려대 교수와 이강근 서울대 교수, 김광희 부산대 교수가 공동추진위원장을 맡아 ‘전세계 심부지열발전의 명(明)과 암(暗)’과 ‘국가 지진재난 복원력 개선 방안’에 대한 전문가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 자리에서 2017년 11.15포항지진이 자연지진이 아니라 지열발전사업의 무리한 물 주입에 의한 인공지진임을 밝힌 이진한 고려대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교수, 정부조사연구단장을 맡아 촉발지진임을 확인한 이강근 서울대 교수에게 시민들의 감사한 마음을 담아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김광희 부산대 교수는 이날 오전 세션에서 포항지열발전부지 안전관리사업의 추진 현황와 향후 계획, 모니터링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기조 연설자인 어니스트 L.마이어 미국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 박사는 미국 가이저스 지열 발전의 촉발지진 활동 관리방안에 대해 설명했고, 크리스틴 판코우 미국 유타대학교 지진관측소 박사는 미국 유타주의 지열에너지연구에 사용되는 지진 모니터링 방법들을 소개했다.

 

오후 세션은 호주 쿠퍼분지와 스위스 세인트갈렌, 핀란드 헬싱키 등의 지열발전과 해앙산업활동에서 발생하는 유발지진 연구를 통해 유발지진 발생을 관리하고, 지열발전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조연설자인 장 슈미트불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학 지구과학관측소 교수는 스트라스부르 지열발전소의 지진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최민호 계명대 교수는 포항과 해외의 지진피해 및 복구사례를 연구를 통해 지진재난 복원력 개선방안을 제안했다.

 

부대행사로 포항지진 디지털 사진전과 VR 지진체험존, 트라우마 치유 상담부스,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야외에서 지진대비 안전체험존도 함께 운영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지진 안전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공감할 수 있었다”며 “포항이 지진뿐만 아니라 각종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스마트 안전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